대기 트랜드
주간 트랜드
월간 트랜드
댓글 트랜드
책읽는나무 [추리, 수사물] 형사의 게임 후기
책읽는나무| 조회 65| 추천 7| 05.16 02:39

36cffd951fccc3d6f5f686d2199033ea_1557941922_0102.jpg
 


36cffd951fccc3d6f5f686d2199033ea_1557941971_0311.JPG
36cffd951fccc3d6f5f686d2199033ea_1557941977_1037.JPG
 


주인공 '장진두'는 전 707 특임부대 출신 형사입니다.


불의를 참지 못 하고, 피해자들을 걱정하며, 뛰어난 전투력의 소유자죠.


하이패스에서 자동으로 결제되는 돈을 빼돌려, 60억을 강탈한 일당들을 잡으면서


그는 하이패스에서 돈을 빼돌리는 기계를 개발한 천재 '소진천'을 만납니다.


소진천의 조서를 작성하던 도중, 그가 전부터 쫓고있는 살인사건의 시체를 '익스터넷'이란 공간에서 본 적이 있다는 말에


장진두가 가진 형사의 촉이 발동합니다.


이 이야기는 투철한 정의감을 가진 영웅들의 이야기입니다.


***


한줄평 :


이 작품은, 12권 완결(252화 분량)의 현대 배경의 형사,수사물이며 실제 수사에 참여하는 듯한 사건 전개와 권선징악과 사이다가 매력적인 작품입니다.


***


오랜만에 용두사미가 아니라, 후반부로 갈수록 판이 커지는 작품을 만났어요.


단순하게 판만 키운 게 아니라, 긴장감도 같이 키우는 그런 작품이요. 용두사미가 아니라, 사두용미 같은 느낌이네요.


현대물은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도 드라마 한 편 보는 느낌으로 즐겁게 읽었습니다.


취향만 잘 맞는다면, 누구나 완독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오늘의 리뷰, 형사의 게임 입니다.


***


이 작품의 매력 첫번째는 '장르, 그 자체의 매력'입니다.


이 작품의 장르 분류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익스터넷'은 가상현실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주인공의 능력은 초인적이죠. 그래서 현대판타지로 분류할까 했었어요.


하지만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형사인 주인공이 수사하는 내용' 입니다.


저는 그래서 이 작품의 장르를 추리,수사물로 정의했어요.


수사물의 가장 핵심은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사소한 사건에서 실마리를 잡아서, 그 실마리를 쫓아 점점 거대한 흑막이 드러나는 그런 이야기.


적은 권력과 돈을 휘두르며 사람의 목숨을 우습게 여기는 수라들이겠죠.


그를 상대하는 존재는 누굴까요?


형사가 주인공인 작품들의 클리쉐는 이미 다들 알잖아요?


'꼴통이지만 정의로운 독종 형사',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 '피해자의 아픔에 공감하며 같이 슬퍼하는' 그런 형사들.


이 작품의 주인공도 똑같아요.


말은 참 안 듣고, 엄청나게 구르면서, 권력에 굴복하지 않고, 피해자의 상처에 같이 가슴 아파하면서, 정의롭고, 강한 형사.


전형적인 소시민 형사 캐릭터죠.


이런 얘기들은 이미 질리도록 봐왔지만, 그래도 여전히 재밌더군요.


클리쉐 범벅이라고 말할 수도 있어요. 하지만 클리쉐도 잘 살리면 좋은 요소잖아요?


이 작품은 잘 살린 작품이에요.



이 작품의 매력 두 번째는 '사건의 전개' 에요.


자고로 수사물이면, 적이 악독할수록, 사건이 어려울수록 돌파할 때의 쾌감이 크죠.


이 작품은 그 원칙을 잘 지킨 작품이에요.


적의 정체는 흑막이지만, 연관되어 있는 놈들 중 안 나쁜 놈들이 없어요.


적의 힘은 끝을 알 수가 없고 주인공을 위협하죠.


사건은 배배 꼬여요.


어떨 때는 주인공의 재치로, 어떤 때는 우연의 산물로 간신히 찾은 실마리 하나로 수사를 풀어나가는 방식들은 수사물의 매력이죠.


마치 고구마 캐듯이, 뿌리를 따라 당겨보니 줄줄이 나오는 관계자들과 흑막들은 보는 재미가 있었어요.


오랜만에 계단을 착실히 올라가면서 판을 천천히 불려나가는 전개를 제대로 본 느낌이에요.


자칫 원 패턴이 될 수도 있었지만, 등장인물의 변화를 효율적으로 이용해서 교묘하게 원 패턴임을 숨겼어요.


다 보고 생각해보니 원 패턴 같은 부분이 느꼈지만, 보는 동안은 느끼지 못 했죠.


작가님이 능력 있는 분이시네요!



이 작품의 매력 세번째는 '대리만족'입니다.


이 작품의 후반부를 보고나면, 단순히 사이다라고 표현할 수 없을겁니다.


흑막이 진짜 나쁜 놈이거든요.


흑막의 정체가 스포일러라서 더 이야기 할 수 없지만, 작가는 '어떤 악당을 흑막으로 설정해야 가장 독자가 분노하는가' 를 잘 알고 있어요.


앞에 말했듯이, 흑막이 나쁜 놈일수록 쾌감은 크죠.


형사, 수사물은 그런 악당들을 무찌르며 정의가 서는, 권선징악의 스토리를 누구나 좋아하니깐요.


같은 감독의 작품이고, 똑같이 잘 만든 작품이지만 '베테랑'이 '부당거래'보다 훨씬 히트한 걸 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주인공은 히어로물의 히어로와 같아요.


트라우마가 있는 과거, 타인에 비해 월등한 전투력, 악당을 용서 못 하는 가치관.


주인공이 악당을 잡을 때, 잡고 난 후의 대사와 심리묘사 하나하나가 주인공이 얼마나 선하고, 정의로운지 알 수 있었죠.


구식 주인공이라고 누군가는 말하겠지만, 시대가 아무리 변해도 권선징악은 통쾌하고, 정의로운 주인공은 보기 좋은 법이에요.


똑같이 적을 때려잡더라도, 신념이 있는 주인공은 훨씬 보기 좋더군요.


***


이 작품은 이 외에도 장점들이 많아요.


주변 등장인물들 또한 매력적이에요. 시원시원하죠.


그리고 시대를 잘 탄거 같기도 해요.


제가 이 작품을 읽던 시점은 뉴스에서 한창 여러 사건들이 나올 때고, 사람들이 국가권력에 또 다시 실망한 시기거든요.


이런 시기일수록, 이런 작품들은 더 매력적이에요. 소설의 주인공이 현실에 나오기를 꿈꾸게 하죠.


지금 이 시간에도 어디에선가 고생하고 있을 현실의 '장진두'들이 다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평점 : 9/10


- 취향이 맞지 않는다면, 첫 1권을 못 넘길 가능성이 있음. 

7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현재 0글자 / 1,000글자 이하
왜 촉수로 보고왔찌
0 0
05.16 05:10
... 촉수물의 후기라니.. 상상도 못 해본 거시에요..
0 0
05.16 05:32
미쳤습니까 휴먼
0 0
05.16 09:28
이거 옛날에 조금 본거같기도하고...
0 0
05.16 10:23
포토 제목
정보) 극장판 사에카노 신규 키 비주얼 & 1·2기 BD BOX 재킷
치이 21 5 0 4시간전
2 좆토피아는 어디가고...
귀찮음 42 5 0 08.21
3 나만 볼수 없지
귀찮음 40 4 0 08.21
GOOD 한개
No156 34 4 0 08.21
1 자캐 수영복 2
헌터 36 5 0 08.21
1 [번역] 제노스X사이타마
썸인데요 82 15 0 08.21
6 누나가 여친인척 해주는 만화
치이 112 19 0 08.21
3 ??? : ㅅㅂ 마망마망.... ㅈㄴ 시끄럽네.....
2 @ 후방) 세레비 나나
12 뻘) 끼요오옷 수간ㅇ신청 교양2개 다 성공이다!!!!
3 리코: 이 속도라면 나락의 끝까지 갈 수 있어!
고냥이 96 14 0 08.21
12 혹시 어떤 게임을 즐기시는지 여쭈어 봐도 되겠습니까?
엘리 725 65 0 08.20
3 님들아
올리아 97 12 0 08.20
12 님들 제 여자친구 호무라? 좀 닮은듯 큐큐큐ㅠㅠ
달랑베르시안 106 8 0 08.20
6 님들아
귀찮음 95 6 0 08.20
6 마지막 딱 하나! 내이름을 불러줘!
너를갖겠어 105 10 0 08.20
3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
고냥이 121 14 0 08.20
7 내가 잘못된거 아니잖아
너를갖겠어 123 15 0 08.19
정보) 청춘 돼지 극장판 메가박스 개봉기념 특전 증정 이벤트
치이 62 8 0 08.19
2 마마마) 호무라의 자충수 + 마도카의 마법열쇠
검색

테마설정

BLUE MINT ORANGE DARK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