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대기 트랜드
주간 트랜드
월간 트랜드
댓글 트랜드
오랜만에 30분 낙서
하미래 【갑쓺뽕】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86 추천 9 08/06 01:08



어느 햄버거 가게의 안.

붉은 머리, 그리고 뾰족한 귀와 창백한 피부.

누가 봐도 이 작은 소녀는 꽤 눈에 띄는 존재였지만, 이상하리만큼 사람들의 관심 속에 없는 모양이었다.

소녀의 이름은 세라스 이벨리언.

마족, 그 중에서도 몽마라고도 부르는 메어 일족, 서큐버스다.

세라스는 훤히 보이는 창가에 자리를 잡고 유심히 바깥을 바라보고 있었다.

점심으로 해결할 생각이었던 햄버거 세트에는 아직 손대지 않았다.

 

"."

"으악! 깜짝이야!"

 

세라스를 부른 것은 다름 아닌 사샤였다.

사람의 손바닥 위에서도 서있을 수 있을 것 같은 작은 몸집의 여성이었다.

그녀 역시 마족이며, 페어리 일족이다.

선천적으로 엄청난 마력을 지니고 있으며, 그들의 등 뒤에 있는 마력으로 형성된 투명한 날개는 바로 그 넘쳐나는 마력을 실시간으로 뿜어내서 만드는 결과다.

 

"여기서 뭐하고 있는 거야?"

 

사샤가 테이블에 걸쳐앉으며 그렇게 물었다.

세라스는 콜라에 꽂혀있던 빨대를 한 번 물고서 주위를 다시 둘러본다.

그리고 입을 열었다.

 

"그냥. 밥 먹으러 왔지."

"뭔가 밖을 열심히 보고 있던데?"

 

세라스는 살짝 짜증이 났지만, 차분히 대답해주었다.

 

"……다음 남친 후보를 찾고 있어."

"?"

 

기가 차다는 듯이 사샤가 헛웃음을 터트렸다.

 

"너 또 헤어졌어?"

"아니. 이제 곧 헤어질 것 같아서."

 

사샤는 이 말의 의미를 알고 있었다.

세라스에게는 한 가지 안 좋은 취미가 있다.

그것으로 인해, 여러 가지 다양한 일들이 있었다.

 

"새삼스럽긴 하지만, 넌 진짜 악취미야.

남자를 네 맛대로 서서히 조련해나가다가 하룻밤 보낸 후 차버리는 거."

", 어쩔 수 없잖아. 잘 생긴 남자인데 연애를 한 번도 못 해본 그 순수함.

완전히 내 심장을 직격해버리는 마약 같은 매력이란 말이지."

"그래. 하룻밤까지 치루면 그 순수함이 없다 이거지?"

"맞아. 뭐든 부끄러워하고 표현마저 서툰 연애가 바로 내가 추구하는 즐거움이지.

지금 사귀는 아이는 이제 질려버렸어. 이제 마지막 한 입만 남은 케익 같은 거지."

"넌 죽을 때 곱게 못 죽을 거야."

 

길게 한숨을 내쉬며 사샤가 몸을 일으켰다.

마력으로 이루어진 날개가 팽창하면서 사샤를 허공에 띄웠다.

 

", 아무튼 적당히 하도록 해.

에르카 대장에게 안부 전해주고."

"? 벌써 가?"

"그냥 네가 보이길래 왔을 뿐이야.

누구와는 달리 난 굉장히 바쁜 몸이거든.

내 고객님과 오늘 만날 약속이 있어서 말이야.

어쩌면 대장님께 부탁할 일이 생길지도 모르지."

 

사샤는 짧게 인사를 마치고 빠르게 사라졌다.

그 뒤를 바라보던 세라스는 짧게 한숨을 내쉰 후, 감자를 입에 던져넣고 우물거렸다.

잠깐 흐름이 끊어지기는 했지만, 탐색은 이어서 진행한다.

수많은 사람들, 그 중에서 자신의 원하는 조건의 인간을 찾아야만 한다.

그리고, 그녀는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무언가를 발견할 수 있었다.

 

서큐버스의 직감이 말해주고 있었다.

 

대충 입은 패션.

손질하지 않은 머리.

무심해보이는 표정.

……하지만 잘 생겼다.

 

"……찾았다."

 

다행히 이번에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세라스는 아직 까지도 않은 햄버거는 그대로 놔둔 채, 가게 밖으로 나와 목표의 뒤를 쫓기 시작했다.

그녀의 머릿속은 온통 어떤 계기로 저 인간에게 다가갈지 고민으로 가득할 뿐이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 외 설정 몇 개.


세라스는 양성애자.

그렇기에 같은 여자인 레디아에게 나쁜 손장난을 하기도 한다.

물론 그러다가 얼굴이 두배로 부어오를 만큼 맞기도 하지만...

어쨌든 혼혈이라는 점이 좀 더 세라스를 자극하는 모양이다.


허구한 날 레디아한테 맞는 것이 일상이지만 일단 상급(A) 마족이다.

리더인 레디아의 평상시 등급이 준특급(S-)일 뿐, 절대 약한 마족은 아님.

9
신고
별을꿈꾸다【형】
오 뭐야 ㅋㅋㅋㅋ 귀엽다ㅋㅋㅋㅋ 아즈망가대왕 고양이도 생각남
RE 0
08/06 09:45
하미래【갑쓺뽕】
30분 특성상 SD로...크큭...
RE 0
08/06 11:22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창작
전체 그림 그림낙서 툰toon 닉짤 소설&시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그림] 마히로쨩 +2
로그그그 08/17 조회 22 댓글 2 20
로그그그 08/17 22 20
[그림낙서] *빵ㅡ긋* +1
야쟝 08/17 조회 23 댓글 1 10
야쟝 08/17 23 10
[그림] 헬스를 처음 접한 고죠 와카나 +3
로그그그 08/16 조회 123 댓글 3 25
로그그그 08/16 123 25
[그림] 페그오 서복 +5
닉네임뭐로짓지 08/15 조회 120 댓글 5 22
닉네임뭐로짓지 08/15 120 22
[그림] 오늘 하다만거 +2
닉네임뭐로짓지 08/15 조회 67 댓글 2 13
닉네임뭐로짓지 08/15 67 13
[그림] 숲속의 작은 마녀 +7
장승 08/13 조회 389 댓글 7 56
장승 08/13 389 56
[소설&시] 별들의 전쟁: 중2병이라도 현실이 되는 이세계에 가고 싶어! - 세계관 기본 설명
랑이초록 08/13 조회 73 댓글 0 8
랑이초록 08/13 73 8
[그림] 오늘 그린 낙서 +2
닉네임뭐로짓지 08/13 조회 64 댓글 2 8
닉네임뭐로짓지 08/13 64 8
[그림] 블루아카 이즈나 +7
Doll팔이 08/12 조회 101 댓글 7 26
Doll팔이 08/12 101 26
[그림] 후방)인챈트리스 +7
하미래 08/12 조회 189 댓글 7 28
하미래 08/12 189 28
[소설&시] 구상된 세계관의 기본 시놉시스 +1
랑이초록 08/12 조회 72 댓글 1 11
랑이초록 08/12 72 11
[그림] 낙서 +2
닉네임뭐로짓지 08/11 조회 69 댓글 2 11
닉네임뭐로짓지 08/11 69 11
[소설&시] 안녕. 나는 엠마 호랑이다. 너를 잡아먹을거다! +3
랑이초록 08/11 조회 85 댓글 3 6
랑이초록 08/11 85 6
[그림] 마ㅁ뇽 +3
뇌가필터링을못 08/11 조회 107 댓글 3 23
뇌가필터링을못 08/11 107 23
[그림] 메이플 키메라 +2
뇌가필터링을못 08/11 조회 75 댓글 2 12
뇌가필터링을못 08/11 75 12
[소설&시] 일주일_1
LokiㅡPr 08/11 조회 54 댓글 0 4
LokiㅡPr 08/11 54 4
[그림낙서] 스케치 - 던) 인챈트리스 +3
하미래 08/11 조회 97 댓글 3 12
하미래 08/11 97 12
[그림] 추행을 당한 구라 +4
로그그그 08/10 조회 120 댓글 4 17
로그그그 08/10 120 17
[그림] 그림하나 그렸다 +3
잉여한마리 08/10 조회 71 댓글 3 9
잉여한마리 08/10 71 9
[그림낙서] 스케치 - 블랙 록 슈터 던폴 3명 +2
하미래 08/10 조회 87 댓글 2 8
하미래 08/10 87 8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