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대기 트랜드
주간 트랜드
월간 트랜드
댓글 트랜드
2ch) 배 속의 못
민초귤치노 【민귤쨩】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103 추천 14 07/29 14:49



일년 전의 일이다.

나는 오우메에 있는 유명한 심령 스폿에 친구 여러명과 함께 담력 시험을 하러 갔다.

그 때도 카메라의 셔터가 눌리지 않는다거나, 음성 인식으로 기동되는 내비게이션이 조용한 차 안에서 갑자기 켜지는 등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하지만 정말 이상한 일이 일어난 것은 그 후였다.

그로부터 사흘 정도 지난 후였다.

밤에 자고 있는데 갑자기 하복부가 미친듯이 아파오기 시작했다.



정말 너무나 아파서 피를 토할 것 같은 아픔에 시달리며 침대 위에서 뒹굴었다.

구급차를 불러 병원에서 X 레이 등 여러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소장에 10cm 길이의 녹슨 못이 들어 있다는 것이었다.

다행히 수술을 통해 무사히 못을 꺼낼 수 있었지만, 의사의 [왜 이런 게 들어 있는겁니까?] 라는 질문에는 도저히 대답할 수가 없었다.

설령 식사하던 도중에 삼켰다 하더라도, 그걸 인식하지 못하고 먹을리가 없다.



갑자기 밤에 배가 아팠던 것도 그렇고, 나는 어쩐지 그 날 밤 무엇인가가 내 장 속에 못을 집어넣은 것이 아닌가 싶었다.


나는 정체 모를 공포에 휩싸여 떨기 시작했다.

못이 배 속에서 나오고 며칠 뒤, 나는 함께 터널에 갔던 친구에게 연락을 하려고 했다.



하지만 휴대폰이던 집이던 어째서인지 묘하게 타이밍이 어긋나서 연락이 되지 않았다.

휴대폰의 전원이 꺼져 있던가, 집에 전화를 해도 가족이 받아서 [미안해. 지금 막 밖에 나갔단다.] 라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얼마 뒤 나는 간신히 퇴원할 수 있었다.



그리고 친구와도 연락이 닿아, 집에 병문안을 오게 되었다.

이 때만 해도 나는 친구에게 [입원했었지만, 무사히 퇴원하게 되었어.] 라고만 말했을 뿐이었다.

친구와 어느 정도 잡담을 한 뒤 [근데 왜 입원했던거야?] 라는 질문을 받았다.



나는 장에서 녹슨 못이 나왔다고 그대로 이야기했다.

그러자 친구의 얼굴이 새파랗게 질렸다.

그리고 [그런가... 그것은 못이었구나...] 라고 중얼거렸다.



신경이 쓰여 되묻자 친구는 자신이 터널에 갔던 후 계속 꾸던 꿈에 관해 말해주었다.

그것은 자신의 배 속에서 홀쭉하고 새까만 버섯 같은 것이 하나 나와서 배 속을 스물스물 돌아다니는 꿈이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나의 이야기를 듣고, 친구는 비로소 그것이 못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던 것이다.



결국 친구가 왜 그런 꿈을 꾼 것인지, 못은 도대체 어떻게 내 배 속에 들어간 것인지는 알 수 없었다.

하지만 분명히 내 배 속에서 못이 나온 것만은 사실이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14
신고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