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2ch) 임대 기차
민초귤치노 【쨩】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79 추천 6 07/29 14:55



관동 지방에서 기차로 통근하던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그 사람은 N시라고 하는 곳에서 기차를 타고 있었는데, 구간이 짧아 20분 정도면 도착했다고 합니다.

그 날은 왠일로 자리가 꽤 비어 있었기에, 그는 자리에 앉아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고 합니다.



눈을 뜨자 여전히 같은 기차에 타고 있는데, 어째서인지 창 밖의 풍경이 난생 처음 보는 전원이었다고 합니다.

그 사람은 멍해져서 [혹시 다른 노선으로 가는 열차에 잘못 탔나...] 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별 생각 없이 계속 타고 가고 있었다고 합니다.



옆에 앉은 노부부의 이야기가 들려옵니다.

[...그러고보니 임자한테 참 고생 많이 시켰네. 미안하구만.]

[아니에요. 행복했어요.]



어쩐지 아련한 느낌의 대화였습니다.

눈 앞에 서 있는 여고생들도, [이럴 줄 알았으면 좀 더 여러 곳에 가볼걸 그랬어.] 라고 말하고 있었다.

당분간 기차는 그대로 달려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기차는 읽기 어려운 옛 한자가 7글자 정도 써 있는 이상한 역에 멈췄다고 합니다.

그 곳에서 승객이 3, 4명 내립니다.

시골의 무인역인 듯, 차장이 표를 받고 기차는 다시 출발했습니다.




기차에서 내린 손님은 논두렁을 따라 먼 곳으로 걸어갑니다.

[아침부터 일도 하지 않고 어디로 가는거지...?]

그는 이상하게 생각하며 바라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다시 기차는 출발합니다.

계속해서 이상한 이름의 역이 나타나고, 거기서 사람들이 몇 명씩 내립니다.

이윽고 저녁이 되어, 기차 안은 불도 켜지지 않고 어둠 속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달리고 있었습니다.



만원이었던 전철도 어느덧 그를 포함해 2, 3명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그 사람은 회사에 가야 한다는 것을 어렴풋이 떠올리고 차장에서 다가갔습니다.

[M역에는 언제 도착합니까?]



차장은 [손님, 표를 보여주시죠.] 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그는 열심히 표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표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자 차장은 엄청나게 화를 냈다고 합니다.

[손님! 표 없이 올라타면 안 됩니다! 이 기차는 임대 기차입니다! 빨리 내려 주세요! 내려요!]

그는 차장에서 목덜미를 잡혀 기차에서 던져졌습니다.



기차에서 던져진 그는 하필 강을 건너가는 도중이어서, 암흑 속을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어라...? 여기는?]

그것이 눈을 뜬 그가 처음 말한 것이었다고 합니다.



정신을 차렸을 때 그는 시립 병원에 입원에 있었고, 코와 기관지에 관이 여러 개 삽입되어 있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시간은 이미 밤 9시.

그가 탔던 기차는 역의 정거장에 부딪혀 수많은 사상자를 내고 말았던 것입니다.



그는 아침부터 그 때까지 정신을 잃고 위독했던 상황에서 겨우 살아났던 것입니다.

지금으로부터 10여년 전, 관동 근교의 철도에서 실제로 있었던 사고로, 당시 겨우 목숨을 건진 이가 들려준 이야기였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6
신고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