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2ch) 우물의 신
민초귤치노 【쨩】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114 추천 9 13:41



할머니께 들은 이야기입니다.

할머니 댁에는 낡고 큰 우물이 하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우물은 집에 수돗물이 들어오면서 점차 사용는 빈도가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혹시 아이가 떨어지거나 하는 사고를 막기 위하여 큰 돌로 뚜껑을 만들어 그 위를 덮기로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돌로 뚜껑을 만들어 덮은 다음날이었습니다.

할머니가 이웃 마을의 병원에 입원해 계시던 증조 할머니의 병문안을 갔더니 증조 할머니가 이상한 말을 하시더라는 겁니다.



[어젯 밤에 말이다, 꿈을 꿨는데 글쎄 우리 집 우물의 신님이 나오셔서 "숨을 쉴 수가 없어서 괴롭구나." 라고 하시더구나. 너 혹시 짐작 가는 게 없니?]

할머니는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물에 관한 이야기는 증조 할머니에게 전혀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할머니는 할아버지와 상담해서 [어머니가 우물 걱정 하시다 건강이 더 안 좋아지면 안 되겠죠?] 라고 결론을 내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업자에게 부탁해서 우물의 돌 뚜껑 한 가운데에 구멍을 뚫어 바람이 통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증조 할머니의 병문안을 갔더니 증조 할머니가 웃으면서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얘,어제 우물의 신님이 또 꿈에 나오셨단다. "이제 더 이상 괴롭지 않으니 괜찮다. 고맙구나." 라도 말씀하시지 뭐니.]

그 우물은 아직도 할머니 댁에 있습니다.

그 때 이후로 뚜껑을 열어본 적은 없지만, 워낙 맛있고 깨끗한 물이 나오는 우물이라 주변 집에 나누어 주는 일도 종종 있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나는 우물의 신님이 있는지 없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어머니가 그런 말을 하셨던 건 진짜란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지금도 우물의 신님은 그 우물 안에서 우리 가족을 지켜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9
신고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