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청구야담) 오래된 무덤을 지켜준 최규서
민초귤치노 【쨩】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81 추천 6 08/02 14:21



봉조하 최규서가 젊을 적에 용인에 살았는데, 한 민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과거 공부를 하고 있었다.

하루는 친구들이 모두 놀러가고 최규서만 혼자 앉아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거동과 모습이 뛰어나게 훌륭한 한 관인이 여러 사람을 거느리고 들어오더니 상석에 가서 앉았다.



최규서가 그의 옷을 보니 세상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옷이었다.

몹시 괴이하게 여긴 최규서가 물으니 그 사람이 대답했다.

[나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 고려 때의 선비라오. 실은 내 집이 이 민가의 서쪽 방 밑에 있는데, 이 집 주인이 아침저녁으로 내 집 위에서 불을 때서 견딜 수가 없구려. 손자 한 놈은 그만 한 쪽 허벅다리가 다 타 버렸을 정도라오. 그대가 나를 위해 이 집을 옮겨서 우리 집안을 도와주지 않겠소? 그렇게만 해준다면 내 비록 죽은 넋이나 반드시 결초보은 하리다.]



최규서가 말했다.

[그대는 어찌하여 친구들과 내가 함께 있을 때 말하지 않고 하필 나 혼자 있을 때 찾아온 것이오?]

[다른 사람들은 정신력이 약하여 말하기가 어려웠소. 그대는 다른 이들보다 재주가 훨씬 뛰어난 까닭에 그대가 혼자 있는 틈에 이렇게 찾아온 것이오.]



최규서가 흡족해하며 말했다.

[내 한 번 해보리다.]


이 말을 들은 관인은 인사를 하고 사라졌다.



다음날 최규서는 주인을 불러 물었다.

[혹시 네가 이 집을 지을 때 무언가 이상한 것을 보지 않았느냐?]

주인이 대답했다.



[서쪽 방 아래가 무덤이 아닌가 의심이 갔습니다만, 세상 사람들이 말하기를 옛 무덤 위에 방을 만들면 심신이 안정된다길래 그대로 방을 만들었습니다.]

최규서가 말했다.

[내가 이상한 꿈을 꾸었는데, 만약 자네가 서둘러 이사가지 않는다면 반드시 큰 화를 입을 것이네.]



주인이 이사갈 돈이 없다고 하자, 최규서는 곧 엽전 15 꿰미를 빌려와서 그 날로 이사를 가게 했다.

그 후 관인이 밤을 틈타 최규서의 집으로 찾아와 감사하는데, 몹시 기뻐하며 감격하였다.

관인이 말했다.



[그대는 반드시 큰 귀인이 되어 오복을 두루 얻을 것이오. 다만 지위가 판서에 이르렀을 때는 반드시 사퇴해야만 제대로 복을 누릴 수 있을 것이오. 그렇지 않으면 그대에게 닥칠 화 또한 어마어마할 것이외다.]

최규서는 이 말을 항상 마음 속에 담아두다가, 관인의 말에 따라 판서가 되자 곧 사퇴하였다.

그리고 은퇴하여 용인에서 즐거이 살았다고 한다.




원문 및 번역본 : http://koreandb.nate.com/life/yadam/detail?sn=47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6
신고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