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대기 트랜드
주간 트랜드
월간 트랜드
댓글 트랜드
실화?) 개구리 소년 보고 생각난 군대 아저씨 썰
민초귤치노 【민귤쨩】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100 추천 13 09/26 16:43

글쓰는거 좀 뻘쭘한데 쿨한척 할라고 음슴체 쓰겠슴

전 강원도 해안 GP에서 근무할 당시 대구 출신의 키 크고 좀 마른체형의 타 중대 아저씨가 있었음


이해를 위해 사족을 대면 우리는 독립중대라 1개소초 근무인원이 부족해서 다른중대 1개소대랑 같이 생활했음


경계근무 서는 데가 초소고 소초는 초소들 관리하는 막사 개념으로 이해하시믄 댐


근무지 특성상 주로 밤에 경계근무를 서는데, 둘이 초소에 들어가서 근무서면 참 심심함

그래서 잡담을 계속 하는데, 말 잘하는 사람이랑 에피소드 많은 사람이랑 가면 잼남


그치만 계속 같은 사람이랑 근무나가다 보면 할 말이 별로 없어짐

그때부터는 참 근무가 힘듬. 무튼 그 아저씨는 키큰데다가 말이 별로 없슴


그 중대는 상병층이 없어 일병 왕고하던 그 아저씨가 실세였음.(이 때 나는 병장


무튼 그 아저씨 무뚝뚝하고 별로 재미가 없어서 근무나가면 서로 그냥 뻘쭘히 멍때리고 그랬음


근데 하루는 그 중대 말년병장이랑 근무를 나갔는데

그 병장아저씨랑 나는 서로 가진 에피소드 다 풀고 자기 얘기 다 떨어져 갈때 쯤 그 병장이 일병 얘기를 꺼냈슴


편의상 '멀대'로 하겠슴


", 00씨 멀대랑 근무 나가봤어요?" 

", 근데 멀대씨는 말이 별로 없어서 심심해요 좀

"멀대랑 순찰돌 때 조심하세요 00씨 죽을지도 몰라요 ㅋㅋㅋ 걔는 살고

", 왜요? 난폭함?" 

"아니 그런건 아닌데 걔가 좀 그래요. 걔 얘기 못들었어요?" 

"왜요 뭔데요?" 

"걔가 개구리 소년이잖아요

"??? 뭔소리에요 걔들 다 실종됐잖아요"(당시 근무지 돌아다니면 개구리 하도 많아서 개드립 치는 줄 알았음

 "근데 걔가 개구리 소년이에요


 ??????????????????? 


얘기인 즉슨 그 멀대 아저씨가 살던 동네가 개구리 소년 사건 일어난 그 동네고, 당시 그 멀대아저씨는 개구리 소년으로 불리는 형들 따라 놀러다니고 그랬다고 함


그 사건 당일날도 실종된 개구리소년은 5명 이지만 처음에 '개구리 잡으러 가자~' 하고 출발한 인원은 7명이었다고 함

개구리소년 5명과 2살 어린 멀대아저씨

그리고 멀대아저씨 친구 이렇게 7명이서 출발했지만 가는 길에 멀대 아저씨 친구가 진흙탕에 넘어지는 바람에 옷도 다 젖고 울어서 그 형들이 멀대아저씨보고 야 쟤 우는데 너가 친구니까 쟤랑 같이 집에 돌아가그래서 그 멀대아저씨랑 그 친구는 집으로 왔다고 함


그리고 결과적으로 그 형들 5명은 실종되고 둘은 돌아와서 나중에도 그 어린 나이에 사건관련 증언하고 사람들 막 찾아와서 물어보는데 마을 전체 분위기가 엄청 무서웠다고 함


쓰다보니 긴 내용은 아닌데 길어져서 스크롤 좍좍 될까 싶지만 짧게 하나 더쓰겠슴 


 당시 그 얘기 듣고는 예의가 아닌 줄은 알지만 멀대아저씨 찾아가서 물어봤음


전국이 난리날 정도의 큰 일이지만 당시 너무 어렸기 때문에 자라는데 영향이 있을 정도는 아니어서 무덤덤하다고 했음

확인은 못했지만 집에 그 형들이랑 찍은 사진도 있다고 했슴

그러면서 멀대아저씨는 나한테 자기가 살아난 얘기를 하나 더해줬음


개구리 소년 실종 때도 천운으로 목숨을 구한 이 멀대아저씨는 대구 지하철 참사 때도 목숨을 구한 이력이 있었음

 (피해자 분들 유가족 분들께 조의를 표합니다.)


이 멀대 아저씨는 집에 돌아가는 길에 지하철 타러 역에 들어갔다가(당시 역이름은 들었지만 기억안남. 대구 가본적도 음슴

엄마가 전화로 붕어빵인가 뭔가 사오라고 해서 그 역에서 나와 다음역까지 걸어가면서 붕어빵을 샀다고 함


 (이해를 돕기위해 서울 지하철로 따지면 종각역 들어갔다가 나와서 종로 3가까지 걸어가서 역에 진입한 거임.) 

그리고 역에 들어가는데 전역은 멀쩡했는데 진입로에 연기가 자욱했다고 함.


이상하다 하고 들어가는데 알고봤더니 그 지하철이 바로 당시 사고지하철이었던 거였음


그래서 그 아저씨는 억세게 운좋은 사나이라고 불렸음


끝이 허무하네.. 


요약 

1.군 시절 알고지낸 사람이 개구리 소년 사건 당일 일행이었다

 2.그 사람 친구가 진흙탕에 옷을 버려서 그 친구랑 둘만 돌아갔다

 3.그 사람은 대구 지하철 참사때도 운좋게 사고를 피했다.   

13
신고
ZZZ【팁】
기묘하네...
RE 0
09/28 08:15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포] 실화)아버지가 해주신 이야기-내가 어릴때 겪은 슬픈 이야기 +2
민초귤치노 12/01 조회 28 댓글 2 6
민초귤치노 12/01 28 6
[공포] 실화) 고등학교때 수학선생님이 들려준 이야기
민초귤치노 12/01 조회 24 댓글 0 2
민초귤치노 12/01 24 2
[초자연] 실화) 학창시절 약간 무섭고 야했던 꿈 +1
민초귤치노 12/01 조회 24 댓글 1 3
민초귤치노 12/01 24 3
[초자연] 실화) 외삼촌이 영혼의 존재를 믿게 된 썰
민초귤치노 12/01 조회 37 댓글 0 5
민초귤치노 12/01 37 5
[공포] 실화) 나는 귀신따위 볼줄 모르는 사람임5
민초귤치노 12/01 조회 16 댓글 0 0
민초귤치노 12/01 16 0
[공포] 실화) 나는 귀신따위 볼줄 모르는 사람임4 +1
민초귤치노 12/01 조회 10 댓글 1 0
민초귤치노 12/01 10 0
[공포] 실화) 나는 귀신따위 볼줄 모르는 사람임3 +1
민초귤치노 12/01 조회 12 댓글 1 0
민초귤치노 12/01 12 0
[공포] 실화) 나는 귀신따위 볼줄 모르는 사람임2
민초귤치노 12/01 조회 14 댓글 0 0
민초귤치노 12/01 14 0
[공포] 실화) 나는 귀신따위 볼줄 모르는 사람임 +1
민초귤치노 12/01 조회 14 댓글 1 0
민초귤치노 12/01 14 0
[꿈] 실화) 아빠 고마워요
민초귤치노 12/01 조회 17 댓글 0 0
민초귤치노 12/01 17 0
[초자연] 실화) 내가 인형이 살아있다고 믿는 이유/인형썰 보고 생각나서 +2
민초귤치노 11/30 조회 25 댓글 2 3
민초귤치노 11/30 25 3
[공포] 실화) 내 자취방 301호 이야기
민초귤치노 11/30 조회 26 댓글 0 0
민초귤치노 11/30 26 0
[초자연] 실화) 집들이의 본래 이유
민초귤치노 11/30 조회 36 댓글 0 3
민초귤치노 11/30 36 3
[초자연] 실화) 신기한 인연
민초귤치노 11/30 조회 33 댓글 0 3
민초귤치노 11/30 33 3
[공포] 실화) 담력체험
민초귤치노 11/30 조회 35 댓글 0 0
민초귤치노 11/30 35 0
[공포] 실화) 이종격투기 카페 회원들의 실제 겪은 이야기 모음
민초귤치노 11/29 조회 45 댓글 0 4
민초귤치노 11/29 45 4
[공포] 그것이 알고싶다-밀물에 떠오른 손.jpg
민초귤치노 11/29 조회 39 댓글 0 2
민초귤치노 11/29 39 2
[공포] 실화) 문득 인간의 촉이란게 궁금한데
민초귤치노 11/29 조회 35 댓글 0 4
민초귤치노 11/29 35 4
[공포] 2ch) 주말의 엘리베이터
민초귤치노 11/29 조회 34 댓글 0 10
민초귤치노 11/29 34 10
[공포] 실화) 뒤바뀐 간판
민초귤치노 11/29 조회 31 댓글 0 3
민초귤치노 11/29 31 3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