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실화) 거실에서 자던 여자는 누굴까?
민초귤치노 【민귤쨩】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95 추천 2 11/22 13:34




때는 어린 시절 이야기네요

 

 

 

지금은 다른 곳에서 살고 있는데

 

 

 

이사가기 전에 살던 곳은 겉으론 보기엔 그저 그러나 흉흉한 곳으로

 

 

 

검은 안개가 지나간다든가 지 멋대로 불이 꺼지거나 켜지고

 

 

 

악몽을 자주 꾸는 등 영 좋지 않은 곳이었죠.

 

 

 

그 중 피크는 이 사건이었습니다.

 

 

 

더운 여름 날 가족들은 짧은 헤어 스타일에 짧은 옷을 입고 지냈습니다.

 

 

여름을 이겨내고자 부모님께서 수박 화채를 해주셨는데 너무 많이 먹어 당연하게도

 

 

 

등가교환의 법칙에 따라 새벽에 오줌마려움 증후군에 시달리게 되었죠.

 

 

 

그 시절까지 침대나 이불에 세계전도를 그리던 저는 다행히 일어나

 

 

 

늘 무서운 꿈을 꾸고 괴기현상이 있던 집에서 오줌을 싸러 가기로 했었죠.

 

 

 

어 시원하다 짤빵에서 나오는 아저씨보다 더 시원한 표정으로 오줌을 싸고 나오는 데

 

 

 

거실의 TV는 파란 화면으로 켜져있고 거실에서는 어머니 혼자 쇼파 위에 누워계셨죠.

 

 

 

저는 졸린 눈을 비비며 "엄마 들어가셔서 안 주무세요?"

 

 

 

하는데 별 말씀이 없으시더군요.

 

 

 

주무시나 뭔가 위화감을 느꼈지만 너무 졸린데다가 거실의 불이 꺼져서 잘 알 수 없었습니다.

 

 

 

어머니의 얼굴은 긴 생머리 때문인지 가려져 보이지 않아 주무시는 건지 알 수도 없었구요.

 

 

 

별 수 없이 저는 어머니를 옮길만큼 힘이 세지도 크지도 않았길래 계속 말을 거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엄마 들어가서 주무세요. 밖에서 주무시면 입 돌아가요."

 

 

 

라고도 하고

 

 

 

"TV는 왜 혼자서 켜져있어요?" 라고도 했지요.

 

 

 

보통은 방송이 끊겨서 그런 화면이 나오는 거겠죠?

 

 

 

저는 결국 깨우는 걸 포기하고 방으로 가 자고 일어나 부모님을 맞았죠.

 

 

 

저는 어머니에게 "왜 거실에서 주무셨어요?"

 

 

 

라고 하니까

 

 

 

"? 난 방에서 잤는데?"

 

 

 

라고 하시더라구요.

 

 

 

저는 '누나가 거실에서 잤나보다.' 라고 생각하곤

 

 

 

"누나, 왜 거실에서 잤어?"

 

 

 

라고 물어봤죠.

 

 

 

누나는 "? 나 어제 방에서 잤는데. 누가 TV를 켜놨어?"

 

 

 

TV를 보니 어제처럼 계속 파란 빛으로 켜져있더라구요.

 

 

 

순간 저는 오싹해졌습니다.

 

 

 

가족들 가운데 머리가 긴 사람은 하나도 없었거든요.

 

 

 

더군더나 '얼굴을 가릴 정도'로 말이죠.

 

 

 

가족들에게 그 이야기를 해봤으나

 

 

 

더 놀라운 것은 아무렇지도 않게 넘어가더라구요. 별 대수롭지 않게 여겼나 봅니다. 어린 나이에 헛것을 봤나 생각했을수도 있구요.

 

 

 

귀신이 있을수도 있다는 얘기 말고는 별 감흥 없이 넘어갔습니다.

 

 

 

도대체 거실에 있던 여자는 누구였을까요.

 

 

 

그리고 제가 그 여자와 '대화'를 했다면, 아니 그 여자가 머리를 헤치며 저를 '봤다'면 어떻게 됬을까요?

 

 

 

아니 그걸 떠나 그 여자가 '일어나' 저에게 왔다면...

 

 

 

아무에게도 할 수 없어 갑갑하던 차에 이렇게 적어봅니다.

 

 

2
신고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포] 11년전 그 편의점에서...
민초귤치노 10:49 조회 19 댓글 0 2
민초귤치노 10:49 19 2
[공포] 실화) 호주에서의 룸메이트
민초귤치노 10:28 조회 23 댓글 0 0
민초귤치노 10:28 23 0
[공포] 사건 사고로 죽은 현장 본 경험 +1
민초귤치노 10:12 조회 27 댓글 1 0
민초귤치노 10:12 27 0
[공포] 실화) 내가 겪은 귀신 이야기 10~14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9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19 0
[공포] 실화) 내가 겪은 귀신 이야기 7~9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5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15 0
[공포] 실화) 내가 겪은 귀신이야기 4~6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5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15 0
[공포] 실화) 내가 겪은 귀신 이야기 1~3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6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16 0
[공포] 실화) 회사에서 사용할 창고장소를 찾다가 完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9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19 0
[공포] 실화) 회사에서 사용할 창고장소를 찾다가 4 +1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7 댓글 1 0
민초귤치노 01/31 17 0
[공포] 실화) 회사에서 사용할 창고장소를 찾다가 2 +1
민초귤치노 01/31 조회 27 댓글 1 0
민초귤치노 01/31 27 0
[공포] 실화) 회사에서 사용할 창고장소를 찾다가 1
민초귤치노 01/31 조회 25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25 0
[공포] 실화) 도서관 열람실 건너편 자리
민초귤치노 01/31 조회 18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31 18 0
[공포] [심야괴담회] 날 부르는 소리
개가파먹을놈 01/29 조회 19 댓글 0 0
개가파먹을놈 01/29 19 0
[공포] [심야괴담회] 미혹
개가파먹을놈 01/29 조회 20 댓글 0 0
개가파먹을놈 01/29 20 0
[공포] [심야괴담회] 한낮의 기담
개가파먹을놈 01/29 조회 27 댓글 0 0
개가파먹을놈 01/29 27 0
[공포] 실화) 큰아버지의 귀신 목격담
민초귤치노 01/27 조회 50 댓글 0 3
민초귤치노 01/27 50 3
[공포] 실화) 다락방
민초귤치노 01/27 조회 32 댓글 0 2
민초귤치노 01/27 32 2
[공포] 실화) 지금 생각해도 소름돋는 외갓집 이야기
민초귤치노 01/27 조회 48 댓글 0 3
민초귤치노 01/27 48 3
[공포] 실화) 어머니께 들은 실화입니다
민초귤치노 01/27 조회 33 댓글 0 0
민초귤치노 01/27 33 0
[공포] 실화) 5년간 군 복무 중 있었던 썰
민초귤치노 01/26 조회 31 댓글 0 1
민초귤치노 01/26 31 1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